121  교통일보  2008-10-09  7387 
후미등 고장난 화물차, 사고위험 높다" 
  
 후미등 고장난 화물차, 사고위험 높다"

10대중 4대 등화장치ㆍ반사판 파손ㆍ미부착


차량 뒤쪽의 후미등(燈)이 망가진 화물차를 뒤따라 운전할 경우 후미등이 제대로 작동하는 화물차를 따라갈 때보다 사고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차량 시뮬레이터를 이용해 운전자 40명을 상대로 화물차를 뒤따라 운전하다 돌발 상황이 생겼을 때 제동장치나 조향장치를 조작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측정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조사 결과 화물차의 후부반사판(화물차 뒤범퍼에 붙이는 반사장치)이나 등화장치(제동등.후미등)가 안전기준을 충족할 때 후속 차량의 조작반응 시간은 낮이든 밤이든 큰 차이가 없었다.


화물차가 급하게 차로를 변경할 때는 주간 2.15초, 야간 2.17초였고 급제동할 땐 주간 2.13초, 야간 2.08초였다.


그러나 화물차가 후미반사판을 붙이지 않고 1개 이상의 등화장치가 파손된 상태에서 급제동하면 후속 차량의 조작반응 시간은 4.03초로 두 배에 가까웠다.


연구소 측은 "2초가량 반응이 늦었는데 이는 시속 80㎞로 운행할 경우 22m나 더 주행한 뒤 브레이크를 밟거나 핸들을 조정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가는 화물차를 인지할 수 있는 거리는 주간일 경우 평균 172m, 야간은 49.8m였다. 그러나 후부반사판이 없고 등화장치의 밝기가 안전기준 이하일 때는 인지 거리가 39.1m로 짧아졌다.


그러나 실제 운행 중인 화물차 10대 중 4대는 등화장치가 1개 이상 파손되거나 반사장치를 부착하지 않은 채 운행하고 있었다. 연구소가 적재중량 4.5t 이상 화물차량(덤프트럭 및 콘크리트믹서차 포함) 400대를 대상으로 실태 조사를 벌인 결과다.


연구소 관계자는 "특히 덤프트럭이나 콘크리트믹서차는 10대 중 7대가 후부반사판을 붙이지 않은 채 운행하고 있었다"며 "이는 이들 차량이 건설기계로 분류돼 후부반사판 설치 의무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화물차의 야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후미등과 후부반사판 등에 대한 안전기준을 준수해야하고 제도적으로 덤프트럭 같은 건설기계 차량도 후부반사판 장착을 의무화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김봉환 기자




 
콜밴 화물기준 제한은 합헌”  교통신문  2008-10-09 6478  
차전용도로에 떨어진 낙하물, 연간 366t  교통신문  2008-10-09 4645